유승준 인스타그램

가수 유승준이 자신을 둘러싼 오해에 대해 해명하며 언론에 정정 보도를 요청했다.

유승준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사 화면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특정 언론사를 언급하며 “인터뷰에서 김(형수) 변호사님이 분명히 ‘기여’라는 단어를 썼는데 ‘귀화’라고 기사가 나왔다. 그리고 ‘재량권’을 ‘재산권’이라고 보도했다”며 “두 단어가 김 변호사님의 의도와 완전히 다르게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승준은 “잘못 듣고 올리셨다면 빨리 수정해달라”며 “일부러 그렇게 하신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확실하지 않은 기사가 이런 식으로 미화되거나 오보로 나와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유승준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지난 19일 유승준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김형수 변호사는 채널A 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유승준은 실제 활동 계획을 염두에 두고 F-4 비자를 신청한 게 아니다. 본의 아니게 여러 국민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만약 입국을 하게 된다면 기여 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지 고민해보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변호사가 ‘기여’라고 표현했는데 ‘귀화’로 잘못 해석돼 보도되자 유승준이 이에 대한 정정 요청을 한 것으로 보인다.

채널A 뉴스 화면 캡처

지난 15일 서울고등법원 제10행정부(한창훈 부장판사)는 유승준이 미국 주 로스앤젤레스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 파기환송심에서 유승준 측의 승소 판결을 내렸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