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오 스퀘어(Gallery O Square)의 개관전인 ‘이헌정 展’이 오는 20일부터 12월 31일까지 진행된다는 소식에 해당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미술 애호가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홍익대학교와 대학원에서 도예를 전공한 이헌정 작가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아트 인스티튜트 대학원에서 조각을 전공했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가천대학교에서 건축학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특히 콘크리트같은 현대적 재료와 세라믹이라는 전통적 소재를 혼합적으로 사용해 조각이면서 실용적인 '아트퍼니처' 영역을 개척한 것은 물론 다양한 감성과 영역을 포괄해 작품 세계를 만들어가는 예술가로 잘 알려져 있다.

아울러 브래드 피트, 퍼프 대디 등 셀리브리티와 노먼 포스터, 제임스 터렐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가 이헌정 작가의 작품을 소장할 정도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유명하다. 또 청계천을 따라 길게 이어지는 도자 벽화 '정조대왕 능행 반차도', 지하철 9호선 사평역의 도자벽화 등의 공공미술에 참여하기도 했다.

‘The Journey - 이헌정의 30년 도예 여정을 되돌아 보다’를 주제로 한 본 전시는 갤러리 오 스퀘어의 개관전으로 조각, 설치, 가구, 드로잉 등 다양한 예술 분야를 넘나드는 도예가 이헌정의 30여년의 행보를 돌아보는 자리로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Part. One 'Ceramic'에서는 특히 이헌정 작가가 도예를 처음 시작하게 해주었던 달 항아리 및 동물상, 인물상 등 미공개작 2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더욱 관심을 모은다.

미술 애호가의 마음을 움직이는 작가 이헌정의 작품은 도자와 건축, 그리고 공예의 경계선에서 존재하는 진중함과 가벼움, 그리고 따스함과 차가움을 동시에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편, 이헌정 작가는 지난해 봄 포르투갈 리스본 레지던시에서 작업을 했으며 상미겔 섬의 드넓은 언덕에서 지역 주민들과 함께 커다란 상을 만드는 등 프로젝트를 진행한바 있으며 이를 영상에 담아 회고전의 형식인 Part. Two ‘Documentary’로 오스퀘어 갤러리에서 1월초에 예정되어 있다.

전재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