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제이그랜하우스에서 '람보르기니 데이 서울 2019'를 개최, 한정판 모델인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슈퍼카’의 대명사 람보르기니가 국내 시장 판매 대수가 세 자리 수를 기록했다. 평균 가격 3억원인 람보르기니는 지난 10월까지 130대가 팔렸고 연말까지 160대가 판매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람보르기니 서울 전시장은 지난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 연속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차량을 판매한 단일 전시장이 됐다.

한국에서 판매량이 급성장하자 람보르기니 회장이 직접 한국을 찾았다. 람보르기니는 20일 오후 서울 중구 제이그랜하우스에서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가운데 ‘람보르기니 데이 서울 2019’ 행사를 열었다. 람보르기니 회장이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메니칼리 회장은 “올해 한국 시장에서 판매실적이 160대에 가까워지고 있다”며 “한국 시장이 람보르기니에 큰 잠재성이 있는 시장으로 굳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람보르기니가 한국에 제공할 수 있는 조건들이 한국 고객의 기대치를 만족시킬 것으로 본다”고 했다.

람보르기니는 올해 한국 진출 이후 처음으로 9개월 만에 연간 판매량 100대를 돌파했다. 지난달까지 누적 판매는 130대를 기록했다. 2017년 전체 판매실적이 24대, 지난해 11대였던 것과 비교하면 판매가 크게 증가한 것이다.

20일 오후 서울 중구 제이그랜하우스에서 열린 '람보르기니 데이 서울 2019'에서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가 브랜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종 별로는 우라칸이 38대, 아벤타도르가 14대 판매됐고, 7월부터 인도를 시작한 우루스가 4개월 만에 78대 팔려나가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들은 모두 초고가 모델로 우라칸은 3억4500만원부터, 우루스는 2억5000만원부터, 아벤타도르는 5억원 중반대 가격을 형성한다.

올 10월까지 우라칸은 총 38대, 아벤타도르 14대가 판매했으며 7월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한 우루스는 불과 4개월 만에 78대를 판매했다. 11월부터 우라칸 에보 고객 인도가 시작되며 내년에도 판매성장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람보르기니는 “본사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한국에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고 있고, 최대 3년 보증수리, 4년 무상점검 및 유지 프로그램(우루스 3년) 등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고 성장 배경을 설명했다.

람보르기니는 올해 1월 한국 전담 컨트리 매니저를 임명하며 한국 시장에 대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람보르기니는 “내년 더욱 강력한 모델 라인업으로 한국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며 “디자인 개선을 통해 기존 우라칸 대비 5배 향상된 공기역학 성능을 구현한 우라칸 에보를 이달부터 판매한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람보르기니의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가 처음 공개됐다. 최고 770마력으로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시간)이 2.9초인 이 모델은 7억원대 초반부터 시작한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