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프랑스에서 임신한 여성이 숲에서 산책을 하다 사냥개에 물어뜯겨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16일 파리에서 북동쪽으로 90㎞ 떨어진 빌리에코트레의 국유림인 레스 숲에서 여성 A씨(29)가 자신의 개를 데리고 산책을 하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임신 6개월인 상태였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산책 중 동거인에게 “주변에 위협적인 개들이 있다”고 전화로 알렸다. 자신의 개를 데리고 산책을 하던 중 주변에서 사냥개 여러 마리가 사슴을 몰고 있는 광경을 목격한 것이다. 전화를 받은 동거인은 황급히 숲으로 출발했지만 A씨는 이미 사냥개들에 물어뜯겨 사망한 뒤였다.

부검 결과 A씨는 개들에게 팔과 다리 등을 심하게 물어뜯겨 과다출혈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냥개들은 A씨의 사망 뒤에도 A씨를 끊임없이 물어뜯었다.

경찰은 A씨를 공격한 사냥개들을 잡기 위해 근처 사냥꾼들이 소유한 93마리의 개들을 상대로 유전자 감식에 나섰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