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학교에서 중국인 유학생들과 대치 당시의 모습. 김모씨 사진 제공

가을 대학가에서 홍콩 시위를 둘러싸고 한국 학생들과 중국 유학생들 사이에 격한 충돌이 확산되고 있다.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에 이어 건국대, 국민대, 세종대 등에서는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둘러싸고 갈등과 대치가 잇따랐다. 중국 유학생들은 대자보를 찢거나 낙서를 하는 등 한국 학생들의 홍콩 시위 지지에 예민하게 반응했다. 게시물 훼손이 이어지자 한국 학생들은 아예 책상을 들고 나와서 대자보를 지켰다. 한 대학에서는 한국과 중국 학생 간 폭행 사건까지 일어났다.

지난 13일 한양대에서도 대자보를 둘러싸고 한국 학생과 중국 유학생들 간에 유사한 충돌이 벌어졌다. 중국 유학생들은 대자보가 게시된 곳에 수십명씩 떼를 지어 몰려와 소리를 질러댔다. 이 과정에서 대자보 게시자인 한양대 재학생 김모(23·남)씨는 중국 유학생들에 의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신상이 공개됐다. 김씨는 이후 길거리에서 동전을 맞고 협박의 말까지 들어야했다.

국민일보는 당시의 상황을 듣기 위해 김씨와 19일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인터뷰가 진행되는 동안 김씨의 목소리에서는 단호함이 느껴졌다.

한양대학교 '홍콩 시위 지지'를 담은 대자보. 김모씨 사진 제공

-대자보는 어떤 내용이었나요

“주요 골자는 ‘우리는 홍콩에서 벌어지는 민주화 운동을 외면할 수 없다’는 내용입니다. 저희는 폭력적인 진압에 피흘리는 홍콩 학생의 모습에서 우리의 아픈 역사를 발견했어요. 중국은 한국이 홍콩의 민주화를 지지하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군사독재와 박근혜 정권을 스스로의 힘으로 몰아낸 한국 민주주의의 연대가, 탄압으로 약화되고 있는 홍콩의 민주화 운동에 새로운 불씨를 지필 수 있기 때문이죠. 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하는 권리를 누리지 못하는 홍콩 시민들을 위해 같이 분노하고 행동하길 촉구했어요. 한국어, 영문 대자보를 모두 제작해서 외국인 학생들도 공유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중국 학생들이 동전을 던졌다던데

“지난 13일 오전 한양대학교 인문대 게시판에 ‘홍콩 항쟁에 지지를!’이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처음 붙였어요. 그날 중국 유학생들이 오후 2~3시쯤 대자보를 확인하고는 오후 5시 무렵에 저와 함께 대자보를 지키고 있던 한국 학생들에게 찾아왔어요. 갑자기 10원, 50원, 100원짜리 동전을 막 던지더라고요. ‘중국 유학생들이 학교에 돈을 더 많이 내니까 돈 많은 우리가 불쌍한 한국인에게 (동전을) 던져주는 거야’ 이러면서. 기분은 좋지 않았습니다.”

중국인들이 동전을 던진 이후, '중국 유학생들과 대치 당시 중국인들이 한국학생들에게 던진 동전입니다'라는 메모와 함께 한양대 학우들에게 공개했다. 김모씨 사진 제공

-이후 대자보 충돌이 벌어졌는데 그때 상황은 어땠는지

“같은 날 오후 6시부터 50~60명의 중국인들이 한꺼번에 몰려와서는 ‘대자보를 떼라’며 욕설을 했습니다. 저는 ‘학생처 측에서 인정받은 대자보이므로 대자보를 뗄 수 없다’고 분명히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중국 유학생들은 대자보에 오성홍기를 그리거나 욕설을 쓰는 등의 행동을 취했습니다. 계속해서 대자보를 떼려고 밀려들어오면서 물리적 충돌이 있었습니다. 이어서 학교 측에서 오후 7시쯤 신고를 받고 찾아왔습니다.

그 사이에 중국인들은 ‘홍콩 시위하면 홍콩 가세요. 왜 여기서 이러는데?’ ‘항의하는거 좋아하세요?’ ‘중국사람도 아니고 왜 한국사람이 그래?’ ‘홍콩이 한국이랑 뭔 상관이냐’ ‘당신 책임질 수 있어?’ ‘밤길 조심해라’ ‘가만 안두겠다’ 등 정말 온갖 말을 외쳐대면서 저희를 비웃었습니다. 저는 ‘홍콩의 빛을 회복하자!(光復香港! 時代革命!)’라는 종이를 들고 ‘우리도 오랜 투쟁 끝에 민주주의를 얻어냈습니다. 홍콩도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는데 왜 연대하면 안됩니까? 홍콩의 민주화와 직선제를 위해 함께합시다’라고 외쳤습니다. 중국 유학생들은 코웃음을 치며 제 사진을 찍기 시작했습니다.”

한양대학교에서 중국인 유학생들과 대치 당시의 모습. 김모씨 사진 제공

한양대학교에서 중국인 유학생들과 대치 당시의 모습. 김모씨 사진 제공

중국인 웨이보에 올라온 김모씨의 사진

-중국 ‘웨이보’에 얼굴이 공개됐다던데

“저도 15일 오후 친구가 캡처해줘서 알게 됐어요. 13일에 웨이보에 제 사진이 올라왔더라고요. 대자보를 두고 소동이 벌어졌을 때 찍은 사진을 올린 거죠. 제 얼굴에는 빨간색 동그라미가 그려져 있었고, ‘항독분자(港独分子)’라는 글이 적혀있었어요. 찾아보니까 ‘홍콩 독립을 위해 암약한 인간’이라는 의미더라고요. 홍콩 독립 지지자를 비하하는 표현입니다.”

중국 웨이보에 올라온 중국인 작성자의 글. 웨이보 캡처

(국민일보 취재결과, 작성자는 “한양대, 연세대, 건국대 등에서 중국 유학생들과 한국 학생들 사이에 대치가 있었다”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해당 글에는 “한국에 있는 중국 유학생들, 안전 조심하길!” “한국인들은 중국인들한테만 특히 배타적이다” “한국인들 중에 피해를 받은 사람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너희 말 들어주겠다” “우리 일에 신경꺼라” 등의 댓글이 달렸다.)

-길거리에서도 동전을 맞으셨다고 하던데

“13일 웨이보에 제 사진이 무단으로 배포된 이후 15일 밤에 왕십리를 걸어가고 있었어요. 중국인으로 보이는 사람이 갑자기 동전을 저에게 던지고 도망가더라고요. 당시 현장에 있던 학우가 이 모습을 보고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습니다. 저는 중국인이 웨이보에서 제 얼굴을 보고 동전을 던졌다고 생각해요.”

-이 소식을 접한 학우들의 반응은 어땠나요

“동전 사건 이후 사태의 심각성을 공론화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한양대 에브리타임에 ‘중국학생 여러분, 좀 예의바르게 삽시다’라는 글을 15일에 올렸습니다. 한국 학생 대부분 홍콩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는 입장이었어요. 댓글에는 ‘수고가 많으십니다’ ‘저희 고등학교 후배이시던데요. 멋져요~ 응원할게요’ 등의 응원 댓글이 달렸습니다. 앞서 레넌 벽을 설치했을 때도 많은 학우분들이 ‘홍콩 시위 지지’ 글을 남겨주셨어요. 우리나라 역시 피 값으로 민주주의를 쟁취했기 때문에 역사적 공통분모를 가지고 응원해주시는 것 같아요.”

김모씨가 동전 사건 이후, 한양대 에브리타임에 게시한 글. 김모씨 사진 제공

-홍콩의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는 이유는

“2014년 우산혁명 때부터 홍콩의 민주화 운동에 관심이 있었어요. 우리나라 역시 민주화 투쟁이 있었던 만큼, 홍콩 사태를 외면하는건 옳지 않다고 생각해요. 홍콩 시민들이 민주주의를 위해 총에 맞고 목숨을 잃었지만 몇몇 중국인들은 이런 사실을 알지 못하더라고요. 아무래도 중국 정부가 홍콩에 대한 뉴스를 통제하고 있기 때문이겠죠. 고려대학교에서 대자보가 찢어지고 폭력사태가 일어났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양대학교도 동참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이후 한국 사람들과 중국인들에게 ‘홍콩 시위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교내 ‘홍콩 지지학생 연대 모임’을 만들었습니다. 대자보와 레논 벽을 설치하며 학우들의 성명을 얻었고요. ‘홍콩을 알리는 진실모임(홍진모)’과도 연대 중입니다.”

한양대학교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 현장 모습. 김모씨 사진 제공

-중국 유학생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저희는 중국과 중국인을 혐오하는게 절대 아닙니다. 홍콩은 그들의 자치를 확고하게 지켜달라는 요구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정당한 요구라고 생각해요. 만약 중국인들이 이를 반대한다면 대자보나 글을 통해 자신들의 의견을 전달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부디 공격적으로 나오지 않기를 바랍니다.”

-중국인의 반발이 심해진다면

“달라지는 건 없어요. 계속해서 이런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홍콩 민주화 운동을 알리는 간담회나 강연회도 계획중에 있어요. 또 레논 벽을 통해 학우들의 성명을 받아 홍콩 시위분들께 전달할 것입니다. 홍콩 시위대에 전달하면 읽는다고 하네요. 한국 사회도 홍콩 민주화 운동에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표출할 것입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