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지가 슈퍼팀을 만들었다.

젠지는 20일 ‘앰비션’ 강찬용의 개인방송 채널을 통해 2020년을 함께할 선수단 로스터를 공개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탑라이너로 ‘라스칼’ 김광희를, 정글러로 ‘클리드’ 김태민을, 미드라이너로 ‘비디디’ 곽보성을 영입했음을 밝혔다. 김태민과 곽보성은 올해 자유 계약(FA) 시장에서 각 포지션 최대어로 꼽혔던 선수들이다.

이로써 젠지는 2020년의 유력한 챔피언 도전자로 떠올랐다. 새 얼굴인 김광희, 김태민, 곽보성으로 상체를, 기존 바텀 듀오인 ‘룰러’ 박재혁과 ‘라이프’ 김정민으로 하체를 꾸렸다. ‘큐베’ 이성진, ‘피넛’ 한왕호를 포함한 기존 멤버 8인과 작별한 지 이틀 만이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