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이틀째 단식투쟁을 이어간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하고 있다. 연합

황 대표는 전날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투쟁에 들어갔으나 경호상 이유 등으로 천막 설치가 불허되자 밤늦게 국회 본청 계단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잠을 잤다.

그는 이날 3시 30분쯤 일어나 새벽기도를 마치고 다시 청와대 앞으로 향했다고 당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황 대표는 이날 외부 일정은 자제한 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하고 있다. 연합

그는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포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등을 재차 촉구할 계획이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