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빅뱅 멤버 대성(사진)이 유흥업소 운영 의혹이 일었던 본인 소유 건물 관련해 12억원의 지방세를 추가 납부할 상황에 처했다고 20일 채널A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대성 소유 8층 건물에 입주한 유흥업소에서 성매매 의혹이 제기된 뒤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나섰다. 이후 세무당국은 건물주인 대성에게 12억원에 달하는 지방세를 추가로 내라는 내용의 납부고지서를 보냈다. 대성이 2017년 건물을 인수한 후 일반음식점 기준으로 책정된 취득세와 재산세를 내왔고, 이로 인해 탈루된 세금이 있다고 본 것이다.

앞서 채널A는 대성 건물의 지하 1층, 지상 5~8층에서 유흥업소가 운영됐고, 이들 업소가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대성 측은 입주 업체가 유흥업소로 운영된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세무 당국은 이와 무관하게 중과세를 부과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성 소유 건물에 입주했던 유흥업소들은 모두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약 한 달 전부터 내부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서울지방국세청은 이들 업소를 상대로 개별 소비세 탈루 의혹도 조사 중이다.

대성 측이 해당 건물을 담보로 대부업체에서 52억원을 빌린 사실도 확인됐다고 채널A는 전했다. 대성이 해당 건물을 310억원에 매입하면서 은행 대출을 받았는데, 400억원대에 매물로 내놓은 이 건물이 팔리지 않은 채 대출 기간마저 끝난 것이다. 채널A는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이 은행 대출을 갚는 데 쓰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경찰은 지난 10일 제대한 대성을 소환해 유흥업소의 불법 영업 사실을 알면서도 방조했는지를 조사할 계획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