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수돗물에서 발암물질이 미량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광주시는 휘발성 물질이라 끓여 마시면 안전하다고 쉬쉬하면서 수질검사 결과를 즉각 공개하지 않았다.

21일 광주시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지난 7일 남구 주월동과 월산동, 서구 화정동과 염주동 일대에서 발생한 흙탕 수돗물 사고와 관련해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나프탈렌이 미량 검출됐다.

나프탈렌은 악취 제거와 벌레를 막기 위해 주로 사용하지만 수돗물에는 직접 투입하지 않는다.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2002년 나프탈렌을 발암 물질로 지정한 데 이어 국내에서도 2013년 특정수질유해물질로 분류했다.

하지만 상수도사업본부는 사고 직후 실시한 수질검사에서 검출된 나프탈렌 농도가 ℓ당 3㎍(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에 불과하다는 이유로 이를 공개하지 않았다.

정부가 정한 ‘먹는 물 수질기준 60개 항목’에 들어가 있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 나프탈렌의 수질기준은 아직 법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 수질검사에서는 철, 아연, 구리 등 일부 중금속도 검출됐다.

상수도사업본부는 흙탕 수돗물 사고가 백운광장의 상수도관 내부 코팅막이 벗겨지면서 풍암·금호지구로 이물질이 이동하고 대형 수도관의 거름망이 막혀 탁도가 높은 수돗물이 공급된 것으로 파악했다.

사고 발생 수돗물 관로는 도시철도 2호선 공사와 묶어 진행하는 하수도 관거 공사현장과 5m 정도 밖에 되지 않아 공사진동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문제가 된 나프탈렌 성분은 상수도관 내부의 코팅막에서 떨어져 나왔을 것으로 추정됐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14~15일 북구 문흥동 일부에서 발생한 흙탕 수돗물에서는 나프탈렌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광주지역 전체 상수도관은 3970㎞에 달한다. 이중 20년 이상된 노후관은 20% 정도다.

이에 대해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톨루엔 등 1급 발암물질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며 “검출된 미량의 나프탈렌은 휘발성 물질로 위해성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