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출국장 화장실에서 면세점 여직원을 성폭행하려던 인도네시아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면세점 전경. 국민일보DB

인천공항경찰단은 21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인도네시아인 A씨(23)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 3분쯤 인천공항 제1터미널 여자 화장실에서 한 면세점 직원 B씨(여)를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다.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