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여성 직원들에게 성 차별성 막말과 갑질을 일삼은 간부공무원에 대해 노조가 중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노조는 이 간부가 여성을 무시하고 차별하는 발언을 일삼고 불쾌한 질문도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본부 남구지부는 21일 성명을 내고 “A동장이 우월적 지위와 권한을 이용해 상습적으로 갑질을 일삼아왔다”며 직원들에게 수집한 갑질 사례를 공개했다.

노조가 공개한 사례에 따르면 A동장은 여직원을 향해 “여자들은 승진 못하면 구청장 찾아가서 징징거린다”고 하거나 “(여직원들이) 보건휴가를 쓰면 남직원들이 못 쉬잖아”라고 말하며 여직원들을 무시했다. 또 임신한 직원이 동사무소에 배치되자 공개적인 자리에서 “저걸 어디에 써야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보건휴가를 내는 여직원에게는 “진짜로 아파서 쉬어? 아파서 쉬는 거 아니잖아”라며 사유를 꼬치꼬치 묻고 의심하는 발언을 일삼았다고 노조는 주장했다. 또 몸이 좋지 않은 직원에게 여러 차례 “그날이어서 아프냐”고 묻거나 “집 근처에서 술을 마시자고 하면 나올텐가”라고 물어 불쾌했다는 여직원들의 답변도 있었다.

이밖에도 “회식자리 참석을 강요하고 업무와 관련 없는 복지 창구 여직원에게 수시로 운전과 동행을 지시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에 대해 수차례 문제제기를 했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에 노조는 “A동장의 갑질은 여직원들에게 집중됐다. 인권이 심각하게 유린당했다”며 “비상식적인 행태에 경악을 넘어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노조가 확인한 A동장의 갑질 사례는 입에 담기조차 민망하고 충격적인 것들이었다. 여직원들은 A동장이 부임한 이후로 직장이 전쟁터였다고 하소연하고 있다”며 “지금은 피해 여직원들에 대한 보호조치가 가장 시급한 만큼 즉각 A동장을 분리조치하고 오늘 오후 6시까지 직위해제하라. 파면 등 중징계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 같은 논란에 A동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원 처리에 공백이 생기지 않게끔 동시에 휴가를 쓰지 말고 번갈아 가면서 쓰면 좋겠다는 양해를 구한 것”이라며 “이마저도 직원 의견을 수용해 자유롭게 갈 수 있도록 했다”고 해명했다.

또 임신 여직원에 대한 막말에 대해서는 “그런 말을 한 사실이 없다”며 “노인이 많은 동네의 특성상 쌀 배달 등 힘든 일이 많은데 그러한 사정을 본청에 설명한 사실 외엔 차별적 발언을 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9월 동장으로 발령받아 열심히 해보려고 했던 것”이라며 “관련 조사에 성실하게 응하겠다”고 밝혔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