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습니다. 픽사베이

미제로 남을 뻔한 성폭행 사건이 아이스크림 숟가락 덕분에 해결됐다.

지난 19일(현지시간) ABC 뉴스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알라메다 지방검찰청은 22년 전 벌어진 성폭행 사건의 용의자로 그리고리 폴 빈(60)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1997년 5월 흉기로 무장한 남성이 유니온 시티역을 지나던 여성을 납치한 뒤 성폭행했다. 범인은 현장에서 도망쳤고 경찰은 피해 여성의 옷에서 범인의 DNA를 검출했지만 대조할 자료가 없어 검거에 실패했다.

4개월 뒤 또 다른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에도 앞선 성폭행 사건에서 확보한 DNA와 동일한 DNA가 검출됐지만 경찰은 범인을 찾아내지 못했다. 그렇게 22년의 세월이 흘렀다.

해당 사건은 최근 유전계보학을 이용한 새로운 수사기법이 도입되면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았다. 이 수사기법은 공공 목적으로 등록된 일반인들의 유전자 데이터를 범인의 유전자와 비교하는 것이다.

검찰은 이 기법을 통해 리버모아 지역에서 거주해 온 빈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그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빈이 아이스크림을 먹고 버린 일회용 숟가락을 확보했고, 유전자 검사를 통해 미제사건의 성폭행범임을 확인했다.

검찰은 빈을 체포하고 다른 성폭행 사건 혐의에 대해서도 여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강태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