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아내가 수년간 아픈 남편을 간호했어도 남편의 재산을 더 상속받을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문씨와 사별한 전처가 낳은 자녀 9명과 문씨와 재혼한 임모씨 간 상속재산 분할 청구 사건에서 이와 같은 취지로 재항고를 기각했다고 21일 밝혔다.

임씨 측은 문씨가 남긴 일부 재산에 대해 30%의 기여분을 인정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여분이란 여러 명이 유산을 상속받을 때 재산을 남긴 이에게 특별한 역할을 한 점을 인정받은 사람에게 더 많이 주도록 하는 제도다.

민법에서는 상당한 기간 동거·간호나 그 밖의 방법으로 특별히 부양하거나 재산의 유지나 증가에 특별히 기여한 자에 대해 기여분을 인정한다. 따라서 임씨는 문씨가 2003년부터 사망할 때까지 매월 대학병원에서 통원치료를 받고 9차례 입원치료를 받는 동안 간호했으므로 기여분을 인정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1·2심은 임씨가 문씨를 간호한 것은 사실이지만 통상 부부로서 부양의무를 이행한 정도에 불과하다고 봤다. 기여분을 인정할 정도로 특별히 부양했다거나 재산 유지·증가에 기여한 것은 아니라는 취지다. 부부에게 기본적으로 서로를 부양해야 할 법적 의무가 있다. 임씨가 간호 등을 이유로 기여분을 주장하려면 통상의 정도를 넘는 특별한 부양이 있어야 한다고 본 것이다.

대법원 역시 “장기간의 동거·간호만을 이유로 배우자에게만 기여분을 인정하는 것은 부부간의 상호부양 의무를 정한 민법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기여분을 인정할지는 전반적인 사정을 종합해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