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80대 남성이 헤어진 남동생과 70년 만에 극적으로 재회했다.

21일 경남 김해서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48)가 아버지 B씨(81)와 함께 지난 1일 파출소를 찾아와 “70년 전에 헤어진 남동생을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A씨는 “아버지가 약 70년 전에 헤어진 남동생을 보고 싶어하는데 단서가 한림면 출신이라는 게 전부”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경찰은 파출소에서 보관 중이던 주변 40여개 마을 주민 전화번호를 모두 확인해 동생과 같은 이름을 가진 C씨(76)를 찾았다. 이후 C씨에게 연락을 해보니 B씨의 동생이 맞았다. C씨 또한 “(B씨를) 오랫동안 보지 못해 너무 보고 싶다”고 전했다.

경찰의 연락을 받았을 당시 C씨는 노환에 혈관질환까지 겹쳐 부산의 한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었다. B씨는 한달음에 중환자실로 달려가 동생과 극적으로 재회했다. 그러나 C씨의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둘은 짧게 안부만 주고받은 뒤 훗날을 기약한 채 헤어졌다. B씨는 동생을 만나자 안타까운 마음과 기쁜 마음이 뒤섞여 오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B씨는 유년 시절 동생과 헤어진 뒤 가족을 꾸리고 생계를 잇기 바빠 그간 동생을 찾을 생각을 못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 최근 병을 앓다 동생을 만나는 꿈을 꿨는데 이를 계기로 딸 A씨에게 동생을 찾아달라고 했다. A씨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파출소를 찾았다가 기적처럼 아버지 동생을 찾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두 형제가 헤어진 사연은 가족 내부 사정이라 듣지 못했다”며 “다행히 동생 상태가 호전돼 현재 일반병실로 옮겼으며 B씨는 조만간 동생을 다시 찾아 그간 회포를 풀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