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음료를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투쟁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황 대표는 “저의 단식을 폄훼하는 사람들을 개의치 않는다”며 “죽기를 각오하고 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황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이동해 단식농성을 계속했다. 이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단식 의지를 불태우기도 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가 파탄났다. 자유민주주의가 무참히 짓밟히고 있다”며 “정부와 범여권이 밀어붙이는 폭거에 항거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단식이라는 현실이 서글프지만, 냉엄한 현실”이라고 썼다.

이어 “누군가는 저의 단식을 폄훼하고 저의 생각을 채찍질하지만 개의치 않는다”며 “저는 지켜야 할 가치를 지키기 위해 제 소명을 다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단식농성 3일째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천막을 나와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23일 0시부터 종료되는 것을 두고 “우리에게 닥칠 미래는 무엇이냐. 한·미동맹은 절벽 끝에 서 있다”고 주장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을 언급하면서도 “(이 법안들이) 통과되면 자유민주주의는 어떻게 되느냐”며 “저는 지금 사생결단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저들의 폭력에 죽음을 각오하고 맞서야 한다. 국민의 명령이고 우리가 정치를 하는 동기”라며 “저는 두려울 것이 없다. 지켜야할 가치를 잃은 삶은 죽음이기에, 죽어서 사는 길을 갈 것이다. 혁신도 통합도 제가 책임지고 해내겠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