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월 열린 공판에 참석한 필킹턴의 모습. 데일리메일 캡처

미국에서 어린 세 아들을 죽인 20대 여성이 징역 37년형을 선고받았다.

20일(현지시간) 데일리 메일 등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주에 사는 브리태니 필킹턴(Brittany Pilkington·27)이 2014년 당시 4개월이던 아들 니얼을 죽인 것을 시작으로 2015년 4월에는 4살 가빈을, 그해 8월에는 3개월 된 노아 등 세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필킹턴에게는 8세 딸도 있었지만 딸은 해치지 않았다.

필킹턴의 이같은 범행은 셋째 노아가 숨진 뒤 경찰에 체포되며 알려지게 됐다. 셋째 아들을 살해한 당일 그는 “아들 노아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조사 도중 한 집에서 비슷한 사건이 세 번이나 일어났음을 알게 됐고, 이에 연쇄 살인으로 수사를 전환해 사건의 전말을 밝혀낼 수 있었다. 필킹턴은 세 아들 모두 이불로 얼굴을 덮어 질식사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필킹턴은 “남편이 딸보다 아들들에게 더 많은 관심을 주는 것에 화가 났다”며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필킹턴은 세 아들이 성장해 또 다른 여성을 학대할까 우려해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앞서 둘째 가빈이 사망했을 당시 경찰은 필킹턴을 상대로 한 차례 조사를 벌였다. 가빈의 죽음을 조사하기 위해 딸 헤이리와 갓 태어난 노아는 아동보호소로 보내졌다. 하지만 경찰은 필킹턴에게서 별다른 혐의점을 찾지 못했고 두 아이는 다시 엄마에게로 보내졌다. 이후 아들 노아는 집으로 보내진 지 일주일도 안돼 결국 엄마의 손에 사망하고 말았다.

브리태니 필킹턴(왼쪽)과 조셉 필킹턴. 데일리메일 캡처

경찰 조사 결과 필킹턴은 어린 시절 학대를 경험한 피해자였다. 필킹턴은 17세 미성년이던 2009년 당시 엄마의 남자친구였던 조셉 필킹턴(47)으로부터 강간을 당해 임신했다. 6년 동안 엄마와 동거를 해오던 조셉은 필킹턴에게 사실상의 새아버지였지만, 이후 두 사람은 결혼해 현재 8살 난 딸과 아들 세 명을 낳아 기르고 있었다.

사건이 밝혀진 뒤 남편 조셉은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1급 성범죄자로 체포돼 현재 형을 살고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