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난 딸(오른쪽)을 성폭행한 뒤 살해한 남성의 성기를 잘라 복수한 엄마 마케나(23). 데일리메일 캡처

5살 난 어린 딸이 모르는 남성에게 성폭행 당한 뒤 살해된 채 발견되자 엄마는 직접 복수에 나섰다. 엄마는 복수에는 성공했지만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1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포트 엘리자베스에서 자신의 5살 딸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남성의 성기를 자른 베로니크 마케나(23)가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마케나는 용의자의 DNA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는 경찰이 체포할 수 없다는 얘기를 듣고 가족들과 합심해 용의자를 응징했다.

마케나의 딸은 지난 8월 마케나와 그녀의 언니가 집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장을 보러 갔다 온 사이 사라졌다. 그들이 집에 돌아왔을 때는 이미 주변이 어두워진 상태였고, 집에서 친구들과 함께 있었던 딸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있었다. 마케나는 그녀의 딸을 밤새도록 찾아다녔지만 어떤 흔적도 찾을 수 없었다.

이튿날 그녀의 딸은 공중화장실 안에서 피를 흘린 채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마케나의 남편이 피투성이가 된 딸을 가장 먼저 발견했다. 마케나는 “딸을 찾았을 때 내 마음은 바닥으로 떨어졌고 산산조각이 났다”며 “우리가 밤새도록 딸을 찾아다닌 동안 그 아이는 차가운 화장실에 누워있었다. 난 아직도 가슴이 무너진다”고 비통해했다.

경찰은 곧바로 조사에 착수했다. 마케나는 딸을 살해한 용의자로 25세의 남성을 지목했다. 경찰도 같은 남성을 용의자로 보고 DNA검사를 진행했으나 ‘결과가 나오기 전에는 그를 체포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결과가 나오기까지 기다릴 수 없었던 마케나는 그의 가족들과 함께 용의자 남성의 성기를 자를 계획을 세우고 그를 집으로 유인했다. 이들은 계획대로 남성의 성기를 잘라내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마케나와 그녀의 가족은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다. 남아공에서는 사적인 복수가 법적으로 금지돼있었기 때문이다.

마케나의 소식이 전세계에 알려지자 여성단체를 중심으로 마케나 구명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그녀의 변호를 무상으로 맡기로 한 변호사는 “(남성에 대한) 공격이 발생했다는 것을 부인하지는 않지만 그녀의 형량은 줄여야 한다”며 “이 사건은 심각한 상해가 발생한 폭행의 문제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마케나의 공격을 받아 성기가 잘렸던 남성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문제없이 성기를 봉합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