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배우 경수진이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다시 출연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경수진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았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321회에 경수진이 재방문했다. 경수진은 “생각지도 못하게 사랑을 받아 감사드리러 다시 나왔다”며 직접 만든 라탄 공예품을 선물했다.

박나래는 경수진에게 “기안84님에게 꼭 할 말이 있다고요?”라며 물었고 경수진은 “시청자분들이 기안 84님을 너무 등지고 있다고 하더라. 기안 84님 너무 좋아하는데 나래 회원님과 공감 코드가 많다 보니 그렇게 된 것 같다”며 사과했다. 이에 기안 84가 “이쪽도 봐주세요”라고 맞받아쳤고 경수진도 “많이 봐 드릴게요”라고 화답했다.

이날 방송에서 기안84는 성훈의 헬스트레이너 양치승 관장을 찾아가 모델 핏에 도전하기 위해 운동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양 관장은 기안84의 몸무게와 지방량, 근육량 등을 체크한 뒤 “이런 사람은 TV에 나오면 안 된다. 그냥 돌아다녀야 한다”고 말했다.

양 관장은 이어 “보름이면 원하는 체지방을 제거할 수 있다. 식사 조절이 관건이다. 만약 알코올을 먹으면”이라며 겁을 줬다. 영상을 보던 기안 84는 “나한테 굉장히 충격이었다. 20대 때는 술을 많이 마셔도 살이 많이 안 쪘다”고 했다.

경수진은 기안84를 비롯한 무지개 회원들에게 술을 마셔도 살 안 찌는 비법이 있다고 소개했다. 경수진은 “루틴이 있다. 술을 끊어야 하는 시기가 있다”며 “딱 2주 동안 술을 끊고 일주일에 한 번 씩 치팅데이 때 술을 마신다. 그러면 살이 많이 안 붙는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