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1분 만에 국수 ‘뚝딱’…‘LG 클로이 셰프봇’ 선보여


LG전자가 개발한 요리 로봇이 음식점 주방에서 활약을 시작했다.

LG전자는 LG 클로이 셰프봇이 지난 22일 CJ푸드빌이 운영하는 패밀리레스토랑 ‘빕스’ 등촌점에서 1분에 국수 한 그릇을 만들어주는 실력을 선보였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가 국내외에서 셰프봇을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클로이 셰프봇은 직접 요리를 만들어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소비자가 빕스 국수 코너에서 원하는 재료를 담아 셰프봇에게 건네면, 셰프봇이 뜨거운 물에 국수 재료를 삶고 그릇에 육수를 부어 요리를 완성한다. 1분에 국수 한 그릇을 조리할 수 있다.

클로이 셰프봇이 도입되면 위험하거나 단순·반복적인 조리 업무는 로봇이 맡고, 음식점 직원들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할 수 있게 된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앞으로도 식음료 산업 분야에서 로봇의 활용도를 높여 로봇 사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