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軍부대 시찰 나선 김정은, 해안포 사격 지시… 국방부 “군사합의 위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5492군부대관하 여성중대를 방문, 부대원들과 촬영한 기념사진을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접경 지역인 창린도 방어부대를 비롯해 ‘서부전선’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군 관련 현지지도는 이달 들어서만 벌써 세번째다. 북·미 대화가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남·대미 압박을 끌어올리는 한편, 대내 결속을 함께 다지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앞서 지난 18일 김 위원장의 낙하산 침투훈련 현지지도와 16일 전투비행술대회 참관 사실을 보도한 바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창린도방어대 현지지도 사실을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방문한 창린도 방어대를 ‘전국의 전초선 섬방어대’ ‘전선(戰線)섬’이라고 평가했다. 창린도는 황해도 남단, 백령도 남동쪽에 위치한 섬이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는 군인들을 그 어떤 작전과 전투임무도 능히 감당해낼 수 있게 훈련을 과학적으로, 실용적으로, 실전의 맛이 나게 더욱 강도 높게 시켜 그들을 정치사상적으로나 육체기술적으로 철저히 준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해안포 중대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직접 목표를 정해 사격을 지시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이달 중 실시한 3차례 현지지도에 나선 군부대가 사실상 남측을 겨냥한 부대들로 한국에 대한 북한 지도부의 강한 불만을 드러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김 위원장이 서해 접경지역에 위치한 창린도 방어부대에서 직접 목표를 정해 해안포 사격을 지시한 것은 ‘9·19 남북 군사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 이에 우리 군 당국은 “북측에서 언급한 해안포 사격훈련은 지난해 9월 남북 군사당국이 합의하고 그간 충실히 이행해 온 9·19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창린도방어대를 방문, 부대원들과 촬영한 기념사진을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캡처.

이번 시찰에는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과 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이 동행했으며, 김 위원장은 제5492군부대관하 여성중대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