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장비 다빈치로 신장이식 수술하는 장면. 세브란스병원 제공


국내 의료진이 로봇 수술 장비를 이용한 신장(콩팥) 이식 수술에 성공했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이식외과 허규하 교수팀(비뇨기과 한웅규·나준채 교수, 이식외과 이주한·양석정 교수)은 지난 11일 신장 기능이 악화된 30대 남성 A씨에게 다빈치 로봇 수술기를 이용해 여동생의 신장을 이식했다고 25일 밝혔다. 환자는 특별한 합병증 없이 잘 회복해 지난 19일 건강하게 퇴원했다.

A씨는 10여 년 전부터 고혈압에 의한 만성 신부전을 진단받고 가까운 병원에서 계속 외래 통원 치료를 받아왔다. 올해 9월 경부터 신장 기능이 급격히 나빠져 투석이나 신장이식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마침 가족 중 여동생이 신장 기증 뜻을 전했고 검사결과 의학적으로 기증이 가능하다고 판단됐다. A씨는 지난 11일 여동생의 왼쪽 신장을 기증받아 약 5시간에 걸쳐 로봇 신장이식 수술을 받았다.

로봇 수술기를 이용한 세계 최초 신장이식은 2010년 미국 일리노이대학병원에서 시행됐다. 이후 유럽 일부 국가, 인도 등에서 시행됐으며 국내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의 개복 수술을 통한 신장 이식은 절개창이 대략 20㎝ 정도로 컸다. 하지만 로봇 신장이식 수술은 배꼽 주변으로 대략 6㎝ 정도의 절개창으로 수술이 가능했다.

외국 논문에 의하면, 로봇 이식수술은 개복수술에 비해 절개창이 작아 미용적 효과가 있으며 수술 후 통증이 줄어 회복이 빨랐다. 특히 상처 감염 위험성이 감소하고 복강 내 수술 범위 축소로 수술 중 출혈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수술을 집도한 이식외과 허규하 교수도 다빈치 로봇을 이용해 최대 10배의 시야를 확보해 수술을 진행했고, 로봇 기구의 자유로운 관절 운동으로 조작이 수월하고 정교한 수술이 가능했다.

하지만 로봇을 이용한 신장이식은 아직 수술 비용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비용 부담이 있다.

허규하 교수는 “현재 로봇수술 신장이식은 도입 단계로, 살아있는 사람의 신장 기증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수여자 및 공여자 선정 시 체격조건, 혈관 상태 같은 해부학적 조건, 면역학적 위험도 등을 고려해 대상자를 선별했다. 향후 좀 더 많은 경험이 쌓이면 뇌사자의 신장 기증 등 대상 기준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비용 면에서 건강보험 적용이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