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잘 자요, 더는 외롭지 않길”… 故구하라 빈소 풍경(사진)

이하 사진공동취재단

가수 고(故) 구하라씨가 24일 생을 마감했다. 향년 28세. 빈소는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씨는 25일 오후 6시경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구씨의 자택에서는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됐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25일 기자간담회에서 “가사도우미가 24일 오후 6시쯤 구씨가 사망한 채 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자필 메모가 있었다. 메모는 아주 짧은 내용으로 거실 탁자에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이 청장은 “CCTV 영상 분석 결과 구씨가 24일 오전 0시35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가사도우미는 구씨와 친숙한 관계를 유지해온 사이로 구씨에게 연락했는데 연락이 닿지 않자 방문해서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검은 유족 의견 및 현장 감식 결과를 토대로 검찰과 협의해서 정하도록 하겠다”며 “현장 감식, 유족 진술 등을 종합해 봤을 때 현재까지 범죄 혐의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연예계는 비통함에 잠겼다. 가수 엄정화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기력한 밤이 지났다. 꿈을 좇아 달려온 그 힘들고 고단한 외로움을 견딜 수 있게 하고 기대하게 만들고 갈망하게 만든 건, 무대 위 짧은 몇 분과 그 안에 담긴 환호와 사랑인데. 결국 사랑인데. 결코 그 둘을 비교할 수 없는 것인데, 사랑인데. 연약하고 순수한 마음에 상처가 아프다. 무기력하다. 미안하고 미안하다”고 적었다.

가수 겸 배우 임창정도 같은 날 “보이지 않지만 그 너머엔 나를 비추어줄 빛이 있다. 딴 바람에 금세 휩쓸려 사라질 구름일 건데. 좋은 곳에서”라고 썼다. 미쓰에이 지아는 “올해 겨울은 춥구 또 슬프네 ‘잘 자요’ 더는 외롭지 않길 기도할게요”라고 했다.

가수 가희는 “오늘 또 해가 졌네. 우리 아이들도 지켜야 하지만 우리 아이돌들도 지켜야 해. 누군가 널 위해서 항상 기도한다는 걸 잊지 마”라고 전했다.


가수 길건은 “얘들아. 그곳에선 행복하길. 무엇이 그렇게 힘들었니. 그냥 선배로서 언니로서 기도하는 사람으로서 미안해”라고 썼다. 그는 설리와 구하라가 함께 웃는 사진을 올렸다. 가수 겸 배우 김소이는 “하라야, 편히 잠들기를. 너를 잃어서 마음이 아프고 너무 슬프다. 우린 더 이상 이렇게 아름다운 영혼들을 떠나보내선 안 된다”고 적었다. 배우 성현아는 “아름답고 여린 영혼들을 지켜주세요. 그 어여쁜 웃음을 계속 볼 수 있도록”이라고 썼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