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대표 송병준)이 모바일 게임 ‘게임빌프로야구’ 시리즈의 신작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를 26일 출시했다.

이 게임은 2002년부터 2013년까지 인기를 얻은 ‘게임빌프로야구’ 시리즈의 최신작으로, 3년간 50여 명의 개발진이 투입됐다. 이 게임은 이용자들이 구단주가 되어 전 우주를 무대로 트레이너를 영입해 ‘나만의 선수’를 성장시켜 우주를 배경으로 한 리그에서 우승을 이뤄내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한다. 특히 ‘나만의 선수’는 시나리오를 선택하고 개인의 취향에 맞게 외형부터 포지션, 이름, 등번호 등 세세한 부분까지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다.

‘플래닛 리그’는 은하계 행성들에서 개최되는 야구 리그로 긴 경기 일정을 통해 포스트 시즌에 진출하는 팀을 가려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최고의 야구리그로 불리는 ‘슈퍼스타 리그’, 미니게임 형식으로 매일 도전 과제를 플레이하는 ‘데일리 매치’ 등도 콘텐츠로 담겼다.

6년 만에 새 시리즈로 돌아온 이 게임은 12편의 노하우를 녹이면서 유니티 엔진을 활용한 3D 그래픽과 수준 높은 사운드를 그대로 담았다. OST와 효과음, 배성재 아나운서의 실감나는 경기 중계 등도 이목을 산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