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문화재단 제 14차 넷마블견학프로그램 모습. 넷마블 제공

넷마블문화재단(이사장 방준혁)은 지난 20일 서울시 구로구에 위치한 넷마블 본사에서 2019년 제 14차 ‘넷마블견학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넷마블견학프로그램’은 넷마블이 2013년부터 매 방학마다 개최한 ‘청소년 직업체험교실’을 토대로 지난 2016년부터 청소년들의 진로탐색을 돕기 위해 마련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번 제 14회차(누적 74회) ‘넷마블견학프로그램’은 개봉중학교, 개웅중학교, 고척중학교, 오류중학교 등 서울시 구로구 관내 4개 중학교 및 강원도 정선군 정선정보공업고등학교 학생 총 11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넷마블문화재단은 이번 참가자들이 프로그래밍, 컴퓨터 그래픽을 배우고 있는 등 게임 제작에 관심이 높은 학생들로 구성된 만큼 게임 제작 전반에 걸친 심화 교육 특강으로 견학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견학프로그램에 참가한 고척중학교 이수민 학생은 “이번 ‘견학프로그램’을 통해 평소에 쉽게 하던 게임들이 많은 사람과 시간을 통해 만들어 진다는 걸 알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선정보공업고등학교 이유진 학생은 “프로그래밍, 마케팅, PM, 디자인 등 다양한 게임 직군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인솔교사로 참가한 정선정보공업고등학교 박진영 선생님은 “학생들이 게임에 관심이 많은 만큼 게임 회사에서는 실제 어떤 일을 하게 되는지 궁금증이 많았다”며 “’세븐나이츠’ 등 인기 게임을 직접 제작한 개발자로부터 강의도 듣고 질의응답을 하는 좋은 기회를 가질 수 있어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