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숙, ‘♥이두희’와 첫 만남 고백…“악플러 대신 저를 잡았다”

MBC ‘라디오스타’

그룹 ‘레인보우’ 출신 가수 지숙이 남자친구 이두희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지숙은 27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최근 열애를 인정한 이두희와의 첫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제가 악성 댓글 때문에 힘든 시기가 있었다”며 “그런데 친한 지인이 악플러를 잡는 해커가 있다고 해서 (이두희와)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해커 공대생이라고 해서 그냥 후드티 입고 나올 줄 알았는데 너무 갖춰 입고 나왔다. 이야기를 나누는데 긴장을 너무 많이 해서인지 본인이 무슨 말을 한 줄도 모르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알고 보니 악플러를 잡으러 온 게 아니라 저를 잡으러 온 것”이라고 했다.

지숙은 “(이두희가) 저를 알고 관심을 갖고 있었고 주변 지인들을 통해 소개받으려 했다더라. 우연한 기회에 만나게 됐다. 결국 악플러를 못 잡고 제가 잡혔다. 아마 마음이 딴 데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열애설 보도 후 결혼설까지 났는데 기사에 ‘절대 반박’이라고 나왔더라. (결혼을) 하려고 해도 못 할 것 같이 나왔다”며 “결혼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타이밍이긴 했다. 진지하게 잘 만나고 있다”고 했다.

이두희는 1983년생으로,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를 졸업했다. 울트라캡숑 최고기술경영자(CTO), 네오위즈게임즈 연구원을 역임했고, 2014년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와 함께 ‘콩두컴퍼니’를 설립했다. 이후 ‘누구나 주식회사’ 최고경영자(CEO), ‘클래스팅’ 연구원을 맡은 뒤, 프로그래밍 교육 업체 ‘바로가기’를 설립했다. 2013년 tvN 예능프로그램 ‘더 지니어스:룰 브레이커’에도 출연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