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유서 마지막 내용 공개한 일본 언론



안타까운 죽음으로 팬들 곁을 떠난 가수 구하라의 유서 일부 내용이 일본 언론을 통해 처음 공개됐다.

요미우리 계열의 스포츠전문지 스포츠호치는 28일 구하라 집에서 발견된 자필 메모의 내용을 보도했다. 향후 스케줄이 적혀 있었으며, 마지막에 ‘나 자신을 사랑할 수 없어서 미안하다’는 취지의 메시지가 있었다고 한다. 스포츠호치는 “사실상 유서로 간주된다”며 가족이 유서 내용을 대중에 공개할 의향도 있다고 덧붙였다.

구하라는 2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구하라와 연락이 닿지 않은 가사도우미가 자택에 방문했다가 숨진 구하라를 발견하고 신고했다. 구하라는 14일부터 19일까지 일본 전국 4개 도시를 도는 콘서트 무대에 선 뒤 귀국했다.

경찰은 별다른 범죄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한 데다 거실 탁자 위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자필 메모를 발견, 구하라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보고 유족의 뜻을 존중해 부검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