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대형 비리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를 막기 위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고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민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황운하 사건, 유재수 사건, 조국 사건… 이 모든 사건은 공수처가 있었다면 검찰 수사가 불가능했을 사건들”이라면서 “이래도 이 정권이 공수처를 고집하는 이유를 모르시겠습니까”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이 정권이 끝나기 전에 이런 대형 사건이 몇 개나 더 터져나올까”라면서 “저들 입장에서 공수처를 하루 빨리 도입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한국당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노무현 후보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공약했다고 발언한 내용을 허위사실이라며 한국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회창 총재가 공수처 설치를 주장한 적도, 대선 과정에서 공약한 점도 없다는 사실은 이미 이 전 총재 자신이 부인했고 한나라당 대선공약집 등을 통해 객관적으로 밝혀졌다”며 “대통령과 집권여당 대표 발언이 국민에게 끼치는 막대한 영향력을 고려할 때 이러한 허위사실 주장과 명예훼손은 신속하고 엄중하게 수사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