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LoL 올스타전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다. 한국은 ‘페이커’ 이상혁, ‘클리드’ 김태민, ‘피넛’ 한왕호가 참가한다.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박준규)는 ‘2019 리그 오브 레전드 올스타전’의 참가 선수와 경기별 일정 등 계획을 29일 공개했다.

2019 올스타전은 다음달 6일(한국시간)부터 8일까지 3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e스포츠 아레나에서 개최된다. 전세계 유명 선수들과 LoL 크리에이터, 개인 방송 스트리머 등의 리그 파트너가 참가해 다양한 이벤트 경기를 펼친 예정이다.

올스타전 참가 선수들은 각 지역별 팬 투표에 따라 소속팀이나 포지션과 관계없이 2명의 선수가 선정됐다. 한국에서는 이상혁, 김태민이 참가를 확정했다. 또한 라이엇 게임즈 초청 선수로는 한왕호가 선정됐다. 해외 리그에서도 한국 선수가 다수 참가한다. 중국에서는 ‘도인비’ 김태상, ‘더샤이’ 강승록, 북미는 ‘뱅’ 배준식, ‘코어장전’ 조용인이 올스타전 무대에 오른다. 이 외에도 중국의 ‘우지’ 지안 쯔하오, ‘티안’ 티엔리앙 가오, ‘스니키’ 재커리 스쿠데리, 유럽의 ‘캡스’ 라스무스 뷘터, ‘부위포’ 가브리엘 라우, ‘얀코스’ 마르킨 얀코프스키, ‘미키엑스’ 미하엘 메흘레, LMS(대만/홍콩/마카오)의 ‘포포’ 준-란 추, ‘지브’ 이 첸 등이 경쟁을 펼친다.

각 지역별 유명 인사들도 참가를 결정지었다. 한국에서는 전 프로게이머로 개인 방송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앰비션’ 강찬용, 트위치TV 스트리머인 ‘매드라이프’ 홍민기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낸다.

올스타전에서 펼쳐질 게임 모드 별 일정도 공개됐다. 3일간 매일 오전 9시부터 경기가 시작되며, 첫 경기는 6일 오전 9시 ‘U.R.F 모드 경기’로 시작된다. 국내 팬들에게는 2일차 오후 12시경 진행될 ‘한국 vs 중국 5대5 결전’ 등이 관심을 받고 있으며, 32인의 선수 전원이 참가하는 개인전인 ‘1대1 토너먼트’에서는 작년 우승을 차지한 ‘캡스’ 라스무스 뷘터가 이번 어떤 활약을 펼칠지 이목을 산다.

또한 올해 올스타전에는 신규 게임모드인 ‘전략적 팀 전투(TFT)’ 토너먼트가 포함됐다. 전략적 팀 전투 토너먼트는 LoL 프로 선수(‘꼬마’)와 전략적 팀 전투 챌린저 플레이어(‘전설이’)가 팀을 이뤄 마음에 드는 자선 단체를 위해 경쟁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꼬마와 전설이는 서로 다른 대진에 편성되며 각자 획득한 점수가 팀 점수로 합산된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