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6인조로 재편된 모모랜드…연우와 태하 탈퇴·데이지 협의 중

인스타그램 캡처. 좌측부터 연우, 태하, 데이지

걸그룹 ‘모모랜드’가 6인조를 재편된다. 연우(22·본명 이다빈)와 태하(21·본명 김태하)가 모모랜드를 탈퇴하고 데이지(20·본명 유정안)도 소속사와 협의 중이어서 활동에서 제외됐다.

모모랜드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3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모모랜드가 6인조 팀으로 재편된다”며 “모모랜드 멤버 연우와 태하가 오늘부로 팀을 떠나 새로운 시작을 한다. 따뜻한 격려와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공지에 따르면 태하는 팀 탈퇴는 물론 전속계약을 해지한다. 연우는 팀에선 탈퇴하지만 소속사에 남아 배우 활동에 전념한다. 데이지는 거취에 대해 상호 협의 중이며 협의를 마치는 대로 소식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오랜 시간 대화와 협의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억측과 오해는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모모랜드는 2016년 7월 Mnet의 예능 프로그램 ‘서바이벌 모모랜드를 찾아서’를 통해 7명을 선발해 결성했다. 같은 해 11월 ‘웰컴 투 모모랜드’로 첫 앨범을 발매하면서 데뷔했으며 2017년 데이지와 태하가 합류하면서 인조로 재편됐다.

그러나 올 3월부터 데이지와 태하가 모모랜드 활동을 중단해 미니앨범 5집 ‘쇼미’는 7인조로 활동했다. 이후 연우도 공황장애로 모모랜드 일부 일정에 불참하면서 탈퇴설까지 제기됐다. 앞으로는 혜빈, 주이, 제인, 나윤, 아인, 낸시 만이 모모랜드로 활동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