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랩을 통해 창업에 나서는 과제 참여 임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의 4개 우수 과제의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올해 독립한 4개 스타트업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을 제공하는 기업들이다. AI 기반 라이팅 디바이스를 개발한 ‘루플’(LUPLE), AI 기반 콘텐츠 창작 플랫폼을 제공하는 ‘툰스퀘어’(Toonsquare), 1인 방송 증강현실(AR) 소통 서비스를 개발한 ‘트리니들’(Trineedle), 개인 맞춤형 향 추천·제조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이브로’(JoyBro) 등이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고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2012년 12월부터 도입한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8월부터 C랩 스핀오프(spin-off) 제도를 도입해 우수한 C랩 과제들이 스타트업으로 독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4년 만에 145명의 임직원이 스타트업에 도전에 40개 기업을 창업했고, 200여명의 신규 고용 창출과 국내 스타트업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