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0kg을 감량한 후안 페드로 프랑코(왼쪽)와 의사 호세 안토니오 카스타네다. 데일리메일. APV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사람’ 기네스북 기록 보유자가 극적인 체중 감량으로 제2의 삶을 맞이했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달 29일 한때 몸무게 590㎏에 달했던 후안 페드로 프랑코(35)씨가 3년 만에 무려 330㎏을 감량하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습니다.

멕시코 과달라하라에 사는 프랑코씨의 사연은 이렇습니다. 원래 그는 기타 치는 걸 좋아하던 평범한 소년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심각한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상에 누워 지내야 했습니다. 엎친 데 겹친 격으로 폐렴까지 앓은 후부터 살이 걷잡을 수 없이 찌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초고도비만 환자가 된 프랑코씨는 스스로 움직일 수가 없는 지경까지 이르렀습니다. 10년 동안 침대에 누워서만 생활할 정도였죠. 이 시기 그의 소원은 단지 ‘걷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거기다 당뇨, 고혈압, 심장질환 등 여러 합병증은 그의 목숨까지 위태롭게 했습니다.

3년 전 비만대사 수술을 받기 전 프랑코씨의 모습

그의 인생이 극적인 전환점을 맞이한 건 2016년 11월이었습니다. 당시 그는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으며 자택에서 병원으로 이송됩니다. 이후 목숨을 건 극한의 다이어트에 착수하죠.

3차례에 걸친 비만대사 수술과 식이요법, 운동 등을 통해 본인 몸무게의 60%가 넘는 무게를 감량하는 데 마침내 성공합니다. 병원으로 이송된 지 불과 3년 만이었습니다.

이제 프랑코씨는 소원대로 누군가의 도움 없이도 움직일 수 있게 됐습니다. 그를 취재하는 기자들 앞에서 지팡이를 짚고 걸어 다니는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죠.

프랑코씨는 현지 언론에 “매일 스스로 일어나서 물 한 잔 마시고 화장실에 갈 수 있다는 사실 만으로도 기분이 좋다”며 “9년 만에 욕실에 들어가 샤워도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그의 수술과 체중 관리를 책임졌던 의사 호세 안토니오 카스타네다도 “프랑코는 당뇨병과 고혈압에서 벗어난 상태”라며 “추가 치료가 남았지만 목숨을 건 그의 도전은 성공”이라고 함께 기뻐했습니다.

해외 네티즌들 역시 “멋지다. 인간승리” “예전과 달라진 앞날에 축복이 함께 하길” “의사와 환자의 합작” 등 프랑코씨의 극적인 변화에 축하를 보내네요. 역시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사람이 간절히 바라면 불가능은 없는 듯합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