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서 택시 안에 숨어 있다가 범행을 저지르는 사람들이 늘자 한국대사관이 여행자들을 위한 안전수칙 발표했다.

1일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한국인 관광객 A씨(30)는 필리핀 수도 메트로 마닐라의 말라테 지역에서 택시를 탔다가 예상치 못한 일을 겪었다.

A씨는 지난달 24일 오전 2시쯤(현지시간) 파사이시에 있는 호텔로 가기 위해 택시 조수석에 탔다. A씨가 택시 문을 닫자 뒷좌석에 숨어 있던 강도가 갑자기 A씨의 목에 흉기를 들이댔다. 강도는 택시기사와 함께 A씨를 폭행하고 현금과 스마트폰 2개, 여권 등을 빼앗았다. A씨의 소지품을 강탈한 이들 일행은 인적이 드문 곳에 A씨를 내려주고는 곧바로 달아났다.

최근 필리핀에서는 이와 비슷한 사건을 겪는 피해자들이 늘고 있다. 현지 운전기사와 공모한 강도가 조수석이나 뒷좌석에 몰래 숨어 있다가 범행을 저지르는 유형이다. 이에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최근 “연말연시에는 가급적 택시 이용을 자제해달라”며 10가지 안전수칙을 발표했다.

한국대사관은 “택시를 탈 때는 조수석에 사람이 숨어 있는 경우가 있으니 반드시 확인하고 뒷좌석에 앉으라”고 당부했다. 특히 저녁 9시 이후에는 택시 이용을 자제하고 불가피할 경우에는 두 사람 이상이 함께 택시를 탈 것을 권고했다.

한국대사관은 또 운전기사가 권하는 음료나 껌, 사탕 등은 먹지 않는 것이 좋으며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자주 주고받는 운전기사를 주의하라고 안내했다.

한국대사관은 마지막으로 “택시 강도를 만났을 때 저항하면 총기나 흉기에 의해 치명적인 피해를 볼 수 있다”며 “강도 피해를 보면 한국대사관이나 현지 경찰에 곧바로 신고하라”고 당부했다.

강태현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