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자신 등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결정에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손학규 대표의 막장정치에 환멸을 느낀다”고 표현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와 오신환 원내대표가 지난 5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장면. 국민일보DB

오 원내대표는 1일 밤 입장문을 통해 “윤리위가 ‘당의 명예 실추와 당원간 화합을 저해하는 분파적 해당행위’를 이유로 원내대표 징계라는 황당한 결정을 내린 것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윤리위를 동원한 막장정치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분파적 해당행위를 일삼은 장본인은 바로 손학규 대표 자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국회법상 교섭단체 대표의원이라는 신분에는 변함이 없는 만큼 윤리위 결정과 상관없이 원내대표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원내대표 자리는 당직이 아닌 의원들의 투표로 선출되는 국회직이어서 당원권 박탈과는 상관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같은 날 입장문을 내고 출석위원 8인의 전원일치 찬성으로 신당 창당 작업에 돌입한 유승민, 오신환, 권은희, 유의동 등 비당권파 의원 4명에게 당원권 정지 1년의 중징계를 내렸다.

윤리위는 “이들이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 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행위를 지속했다”며 “이번 징계 결정에 따라 피징계자들은 당원 자격으로 취득한 모든 권리를 행사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윤리위는 비당권파 의원들이 독자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과 ‘신당기획단’을 만들고 창당 논의에 들어간 것이 해당 행위에 해당한다면서 변혁 소속 의원 15명 전원을 윤리위에 회부했다. 윤리위는 나머지 11명의 의원들에 대한 징계 수위도 순차적으로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