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의 한 어린이집에서 자신의 다섯 살 딸(A)이 또래 남자아이(B)로부터 상습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했던 엄마가 남자아이 부모로부터 폭로 글 삭제와 함께 법적 소송이 진행될 것이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배드림 게시물 캡처

A양의 엄마는 2일 새벽 온라인 커뮤티니 ‘보배드림’에 ‘성남 아이 엄마예요. 글이 계속 잘려서 이미지로 올려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같이 알렸다.

A양 엄마는 “제게 곧 고소, 고발이 진행될 것 같다”면서 “글을 내리라는 압박에 저도 사람인지라 맘카페에 올렸던 글은 싹 다 전부 내렸다. 하지만 국민의 권익을 위해 올린 것이니 다시 용기 내 글 올리러 왔다”고 적었다. 이어 법적 대응을 결심한 듯 “제 딸 제가 지키겠습니다”라면서 “걱정하는 분들 계실까봐요. 유능한 변호사를 곧 뵐 거 같다”고 썼다.

일부 분노한 네티즌들은 B군 아빠의 신상정보를 담은 게시글을 여기저기 퍼나르고 있다. 글에는 B군이 스포츠 선수인 아빠를 닮아 체격이 크고 조숙하다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사건은 지난달 29일 보배드림에 A양 엄마가 ‘어린이집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A양 엄마는 지난달 4일 아파트 자전거보관소에서 바지를 올리며 나오는 딸을 발견하고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었는데 A양은 울면서 “어린이집 같은 반 남자아이가 자기 바지를 벗게 해 항문에 손가락을 집어넣었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보배드림 게시물 캡처

A양 엄마는 이런 행위가 몇 달간 아파트 단지는 물론 교사가 상주하는 어린이집 내에서도 지속적으로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다른 아동들로부터 실제 성폭행을 목격하거나 가담했다는 증언이 나왔으며 신체 주요 부위에 염증이 생겼다는 소견서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A양 엄마는 딸의 진술과 일치하는 내용의 장면이 어린이집 CCTV에 촬영된 것을 원장, 담임 두 명, CCTV 관리자 등과 함께 한 자리에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A양 엄마는 “그 장면을 본 저는 짐승처럼 울부짖었다”며 “당시 가해 아동과 바로 옆에서 제 딸아이의 치부를 쳐다보던 아이들 3명 모두가 가해 아동이 딸의 바지를 벗기고 항문에 손가락을 집어넣는 것을 보았지만, 가해 아동이 선생님께 이르지 말고 엄마한테도 이르지 말라고 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