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올들어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이 역대 최고치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수입산 쇠고기 중에서 미국산이 가장 많이 수입됐고 호주산이 2위, 뉴질랜드산이 그 뒤를 이었다. 한동안 선두 자리를 유지했던 호주산이 주춤한 사이 미국산은 점유율 50%를 넘어서면서 ‘광우병 사태’의 여파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으로 보인다는 평가다.

2일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0월 말까지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은 20만9034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9만3685t)보다 7.9% 증가했다. 1∼10월 기준으로 따지면 연간 수입량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던 2003년(20만8636t)보다도 더 많은 것으로 이런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질 경우 16년 만에 신기록을 갈아치우게 된다.

올들어 10월 말까지 한국의 쇠고기 수입량은 총 41만5112t으로, 미국산 점유율이 50.4%였다. 미국에서 광우병 발생이 확인되면서 수입이 전면 금지됐던 2003년(68.3%) 이후 처음 50%를 넘어선 것이다.

수입금액으로도 미국산은 10월 말까지 15억4242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13억9684만달러)보다 10.4%나 늘어났다. 올해 연간 수입액은 2016년 이후 4년 연속 최고치 달성이 확실시된다.

반면에 미국산 쇠고기 광우병 사태로 반사이익을 누렸던 호주산과 뉴질랜드산은 올들어 주춤했다. 지난 10월 말까지 호주산 수입량은 17만582t으로, 1년 전(17만7100t)보다 1.1% 줄었고, 뉴질랜드산은 1만8371t으로 13.5%나 급감했다.

호주산 쇠고기는 2004년부터 2016년까지 미국산을 제치고 13년간 수입량 1위를 차지했으나 이후 계속 밀리는 양상이다. 뉴질랜드산도 2004년부터 2008년까지는 미국산보다 더 많이 수입됐으나 이후 3위로 처졌다.

미국산 쇠고기는 1994년 이후 수입물량 1위 자리를 지켰으며, 2003년에는 점유율이 68.3%(금액 기준 75.3%)에 달했지만 이후 광우병 파동으로 수입이 금지되면서 시장에서 사실상 퇴출당했다. 이후 미국 정부는 광우병이 추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수입 재개를 요구했고 오랜 협상 끝에 2008년 30개월 미만 쇠고기 수입이 이뤄졌으나 대규모 반대 촛불시위가 열리는 등 한동안 부정적인 인식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따라 가격 경쟁력을 갖춘 데다 미국의 공격적인 마케팅이 이어지면서 수입량이 빠른 속도로 늘어났다. 이른바 광우병 사태가 한창이었던 2008년 3만2446t이었던 미국산 쇠고기 수입량은 지난해 22만4186만t으로 6.9배 수준으로 늘었고 올해는 7배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한미 FTA가 한·호주 FTA보다 몇 년 앞서 발효되면서 관세율 인하의 시차가 가격 격차로 나타난 게 큰 영향을 미쳤다”면서 “미국산고기에 대한 광우병 우려도 사실상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