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채영이 자신의 인생 몸무게를 공개했다.

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한채영이 홍진영-홍선영 자매의 집에 방문해 김장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홍 자매는 한채영에게 김치 담그는 비법을 전수했다.

능숙하게 칼질을 하는 홍 자매와 달리 한채영은 고무장갑 손가락 부분을 써는 등 서툰 모습을 보였다. 홍진영은 한채영에게 “언니가 우리 집 김치 맛있다고 배우고 싶다고 했잖아”라며 김장을 함께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후 세 사람은 김장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재료를 준비하던 중 홍진영은 한채영에게 “언니는 공깃밥 제일 많이 먹은 게 몇 개야?”라고 묻자 한채영은 “고등학교 때 많이 먹었다. 라면도 두 개씩 먹고 햄버거도 두 개씩 먹었다”고 답했다.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어 홍진영이 “언니 살쪄본 적 있어?”라고 묻자 한채영은 “나도 살찌지”라고 답했다.

홍진영이 한채영에게 인생 최대 몸무게가 몇㎏였는지 묻자 한채영은 “임신했을 때는 68kg. 안 했을 때는 56kg”이라고 솔직히 답했다. 그러자 홍선영이 “화가 난다”며 “(한채영의 몸무게가) 꿈의 몸무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김장이 끝난 후 세 사람은 김치 먹방에 돌입했다. 한채영은 홍 자매를 위해 직접 만든 수육을 선보였다. 이에 홍선영은 한채영의 요리 실력에 감탄하며 “맛있다. (고기) 냄새가 안 난다”며 “보쌈집에서 아르바이트 했었냐”고 물었다. 세 사람의 김치 먹방을 본 MC 신동엽은 “김치가 아니라 지금 두꺼운 햄버거를 먹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