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인도네시아 사회복지 당국에 적발돼 가방을 검사받고 있는 묵리스 묵타르 브사니. 연합뉴스

인도네시아에서 한 노숙자의 배낭 안에 1억9450만 루피아(약 1630만원) 상당의 지폐 다발이 나왔다.

2일(현지시간) 자카르타포스트는 지난 29일 오전 인도네시아 사회복지 당국이 자카르타 간다리아 지역에서 구걸하던 거지 묵리스 묵타르 브사니(65)를 단속 도중 적발했다고 보도했다. 당국의 검거 과정에서 묵리스의 배낭 안에서 1000만 루피아(84만원)씩 묶인 지폐 뭉치 18개가 나왔다.

처음에 묵리스는 많은 양의 지폐 다발이 모두 자신이 일해서 번 돈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추궁한 결과 구걸해서 모은 돈임을 인정했다. 자카르타 조례상 구걸로 돈을 주거나 받는 행위는 금지돼 있으며, 위반 시 60일 이하 구금 혹은 최대 2000만 루피아(168만원)의 과태료를 물린다.

묵리스는 구걸로 모은 동전과 소액권 지폐가 50만 루피아(4만2000원)를 넘기면 은행에 가서 큰 단위 지폐로 바꿔 배낭에 보관했다고 말했다.

묵리스는 이전에도 같은 이유로 당국에 적발된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2017년에도 8600만 루피아(720만원) 돈다발을 소지한 채 거리에서 구걸하다 적발됐으며 당시 공무원들은 그를 복지센터에 보호하다가 다시는 구걸하지 않을 것을 약속받은 뒤 가족에게 인계했다.

당국은 이번에도 묵리스를 복지센터에서 보호하다가 가족에게 인계할 방침이다. 소지한 금액은 그가 인계될 때까지 당국이 보관하다가 돌려줄 예정이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