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순간의 욕심으로 행인이 흘린 거액의 현금다발을 주워서 챙긴 환경미화원이 연이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로 A씨(54)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11시 57분 광주 북구 양산동 거리에서 거리를 청소하다 현금 1000만원 뭉치를 발견했다. 이 돈은 거리를 지나던 건설업자가 실수로 흘린 돈으로, 건설근로자에게 지급할 급여였다.

A씨는 발견한 돈뭉치를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주머니에 넣어 가져갔다.

경찰은 거액의 현금 뭉치를 잃어버렸다는 피해 신고를 접하고 현장 CCTV 영상을 분석해 A씨를 검거했다.

한편 지난달 22일에도 환경미화원 B씨(42)가 금품이 든 손가방을 발견하고도 주인에게 돌려주지 않아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로 입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B씨는 이날 오전 10시 21분쯤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버스정류장과 주변 거리를 청소하다 손가방을 발견했다. 이 가방엔 현금 100만원 등 130만원 상당의 금품이 들어있었다.

가방 주인은 차에서 내리다 실수로 가방을 흘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품을 모두 회수해 주인에게 돌려줬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