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예능 프로그램 '알토란' 캡처

배우 김승현의 예비신부 장정윤 작가의 얼굴이 공개됐다.

지난 1일 밤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알토란’에서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은 김승현과 장정윤 커플의 결혼 소식이 다뤄졌다.

MC 왕종근은 “올해도 이제 한 달밖에 남지 않았다”고 운을 뗀 뒤 “참 보람 있는 한 해였다. 특히 승현씨를 보며 마음이 짠하면서도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에 김승현은 “2019년에 가장 잘한 일은 ‘알토란’에 출연한 것”이라며 “‘알토란’에서 어여쁜 짝을 만나 올 연말은 따뜻하게 보내고 있다. 시청자 사랑에 보답하고자 더욱 열심히 하겠다. 잘 살겠다”고 얘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승현과 장 작가의 결혼사진이 담긴 청첩장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내년 1월 결혼을 앞두고 있다. 청첩장 속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다정한 미소를 짓고 있었다.

장 작가는 이날 촬영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승현은 출연자로서 카메라 앞에서 녹화에 임했고, 장 작가는 카메라 뒤편에서 작가로서 현장을 지켜봤다.

이를 본 개그우먼 김지민은 장 작가를 가리키며 “정말 좋아하고 있다. 얄밉다”며 “나도 김승현 씨랑 같이 ‘알토란’에 들어왔는데 부럽다. 나만 왜 이러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