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과 지인들이 노래방에 방문한 모습이 담긴 CCTV 화면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노래방 관계자 등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남 거제경찰서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거제 시내 노래방 관계자 A씨 등 2명을 지난달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9월 휴가 중이던 정국이 노래방을 방문했을 당시 모습을 담은 CCTV 화면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무단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해당 장면이 공개되자 온라인상에서는 정국이 동행한 지인 여성 1명과 연인 관계라는 열애설이 불거졌었다.

앞서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SNS 등을 중심으로 유포되는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사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돼 알려진 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후 A씨 등 2명에 대한 고발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