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 연합뉴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장남 김동관(36)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태양광 부문 사업 발전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전무로 승진한지 4년 만에 부사장에 올랐다. 김 부사장이 내년 1월 합병되는 한화큐셀과 모회사인 한화케미칼의 경영 전면에 나설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한화큐셀은 김 부사장을 비롯한 14명에 대한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2일 밝혔다. 김 부사장은 김 전무는 2006년 미국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공군 장교로 복무한 뒤 2010년 한화그룹 회장실 차장으로 입사했다. 2015년 1월부터 11월까지 한화큐셀 상무를 영입한 뒤 같은 해 12월 곧바로 전무로 승진했다.

김 부사장은 전무인 태양광 사업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CCO)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 독일, 일본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한화가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 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 부사장은 내년 1월 1일 출범하는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 합병법인(가칭 한화솔루션)에서 전략부문장을 맡는다.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 소재까지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에서 핵심 직책을 맡아 책임 경영을 강화하고 기업가치 성장을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김 부사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사업 구조를 혁신하고, 소재 부문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이외 전무 승진은 1명, 상무 승진 3명, 상무보 승진은 9명이다.

김 전무의 부사장 승진으로 한화그룹의 후계 작업도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승연 회장은 세 아들을 두고 있다. 장남인 김 부사장을 비롯해 차남인 김동원(34) 한화생명 디지털혁신 책임자, 승마 선수 출신인 삼남 김동선(30)씨다. 김 회장은 2007년 차남이 폭행당하자 이를 직접 보복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한화건설 신성장전략팀장으로 재직했던 김동선씨의 경우 2017년 폭행 사건으로 자리에서 물러나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식당을 운영해왔다. 최근에는 전국체전에 참가해 동메달을 딴 소식이 알려졌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