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쇼핑시즌을 맞아 멕시코시티의 샘스클럽 매장을 찾은 고객들이 LG전자 TV를 구입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8K 등 TV 시장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다수 해외 평가에서 극찬을 받으며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양사 제품 모두 ‘올해의 TV’, ‘최고의 TV’로 꼽혔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호주 소비자 평가기관 ‘파인더’(Finder)가 꼽은 ‘최고의 TV 브랜드’로 선정됐다. 파인더는 최근 2년 내 TV를 구입해 사용한 소비자 4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삼성전자가 1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LG전자 2위, 중국 하이센스 3위, 일본 파나소닉이 4위에 올랐다.

파인더는 성능, 사용성, 디자인 등을 포함하는 세부 평가 항목, 브랜드 종합 점수와 추천 여부 등을 조사했다. 삼성 TV는 이 중 화질과 음질, 기능성 등 3개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으며 종합 점수 1위(5점 만점에서 4.38점)를 차지했다. LG TV는 종합 점수 4.29점, 하이센스 4.27점, 파나소닉 4.21점 등으로 뒤를 이었다. 평가에 참여한 소비자 중 98%는 삼성 TV를 추천한다고 응답했다.

삼성 TV는 호주의 또 다른 소비자 만족도 조사 업체인 캔스타 블루(Canstar Blue)가 선정한 올해 최고의 TV 브랜드로도 이름을 올렸다. 시장 조사기관 GfK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호주 TV 시장에서 10월 기준 점유율 29.9%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삼성 TV는 또 영국 소비자연맹에서 발간하는 매체 ‘위치(Which)’에서 TV 업체를 대상으로 수여하는 ‘올해의 사운드&비전 브랜드’에 선정되기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글로벌 점유율 30.3%를 달성해 2분기 연속 30%를 돌파하며 압도적 세계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LG전자의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는 연말을 앞두고 해외 주요 매체들이 뽑은 올해 최고 TV에 이름을 올렸다. LG 올레드 TV(모델명 C9)는 미국 대표 일간지 USA 투데이가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 100 제품’ 중 베스트 TV를 차지했다.

USA 투데이는 “LG 올레드 TV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고 TV를 차지했다”며 “올레드 TV는 압도적 명암비와 블랙 표현, 부드러운 모션, 완벽에 가까운 시야각 등에서 테스트해 본 제품 중 최고”라고 극찬했다.

세계 최초 8K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미국 시사주간지인 타임으로부터 ‘미래의 TV’로 평가받아 ‘올해 최고의 발명품(The 100 Best Inventions of 2019)’에 선정됐다.

LG 올레드 TV는 미국의 영상 분야 전문 매체인 하이데프 다이제스트가 뽑은 ‘올해 베스트 4K TV’에도 올랐다.

LG 올레드 TV에 대한 호평은 영국, 캐나다 등에서도 이어졌다. 영국의 IT 매체인 트러스티드리뷰는 LG 올레드 TV를 ‘올해의 TV’로 선정했다.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는 ‘올해의 혁신제품’으로 뽑혔다.

이외에도 LG 올레드 TV(모델명 B9)는 캐나다 리뷰 전문매체 알팅스(Rtings)가 선정한 ‘최고 TV’를 차지했다.
2019년형 LG 올레드 TV(모델명 C9) 제품 모습. LG전자 제공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