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

윈도 정품인증 프로그램이나 일반문서 형태 파일로 위장한 악성 프로그램으로 무려 74억건의 개인정보를 수집한 뒤 팔아넘긴 혐의로 3명이 검찰에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부장검사 김봉현)는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최모(23)씨 등 3명을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최씨 등은 2016년부터 4년여에 걸쳐 1만2000여대의 ‘좀비 PC’(악성코드에 감염돼 다른 컴퓨터의 제어를 받는 컴퓨터)를 관리하며 74억여건에 달하는 개인정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판매하고 게임 계정 등을 해킹해 총 2억여원의 수익을 거둔 혐의를 받는다. 현재 세계 인구 수는 77억명가량으로, 인류 숫자에 버금가는 개인정보를 빼돌린 것이다.

이들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불법 복제판을 정품으로 인증하는 프로그램이라며 블로그 등에 게시해 사용자들이 프로그램을 자신의 PC에 실행하게 하는 수법 등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또 악성프로그램을 엑셀 확장자(xlsx)로 위장해 사용자의 의심을 피했다.

일단 악성프로그램이 실행되면 좀비 PC는 모니터 화면을 최씨 등에게 고스란히 전송하게 된다. 이들은 원격으로 특정 파일을 실행·업로드·다운로드했을뿐 아니라 감염 사실을 모르고 있는 사용자가 키보드에 입력하는 값을 가로채 개인정보 수집과 해킹에 활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 등의 컴퓨터에서는 이름, 주민등록번호, 이메일주소, 전화번호를 비롯해 유명 인터넷 커뮤니티의 아이디와 비밀번호 등의 개인정보가 DB 형태로 발견됐다. 이들은 좀비 PC와 개인정보 DB를 이용해 게임 계정들을 해킹한 뒤 게임머니와 아이템을 팔아 돈을 챙기기도 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