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사들, 다음달 자동차·실손보험료 인상 채비
금감원 “경영내실화 도모해야…모니터링 강화할 것


손해보험사들의 순이익이 지난해보다 25%나 감소했다. 치매·요양보험 같은 장기보험 판매 사업비와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급증하면서 영업손실을 키웠다. 손해보험사들은 자동차·실손의료 보험료 인상 채비에 나섰다. 금융 당국은 보험사들이 외형 경쟁보다는 경영전반의 내실을 다지라고 당부한다.

금융감독원이 2일 발표한 올해 1~3분기 30개 손해보험사의 경영실적에 따르면 당기순이익은 2조1996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2조9162억원)보다 24.6%나 줄었다. 장기보험 및 자동차보험의 영업손실이 급증했다. 손해보험사들은 3조7236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106.2%(1조9182억원) 늘어난 규모다.

종목별로는 장기보험 영업손실액이 3조347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8.1%(1조869억원) 증가했다. 판매 경쟁에 따른 사업비 지출, 실손보험 등의 보험금 지급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 자동차보험의 영업손실 규모는 824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3.1%(6196억원)나 치솟았다. 정비요금 인상과 보험금 원가 상승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손해보험사들의 투자영업이익은 6조7452억원을 기록했다. 고금리 채권 등의 처분이익 증가 등으로 지난해 1~3분기보다 14.5%(8560억원) 늘었다. 보험료 납입액도 66조9340억원으로 5.2%(3조3253억원) 증가했다. 장기보험의 경우 보장성보험의 판매경쟁이 확대되면서 지난해보다 1조8000억원(4.8%) 늘었다. 자동차보험도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 보험료 인상효과 등으로 5000억원(4.3%) 늘어난 13조원에 이르렀다.


손실이 커지면서 손해보험업계는 시름이 깊다. 상당수가 보험료 인상 준비 작업에 착수했다. 주요 업체들은 보험개발원에 자동차 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한 상태다. 업계 안팎에서는 다음 달에 4~5% 정도 보험료를 올릴 것으로 내다본다. 실손의료보험료 인상도 예상된다. 보건복지부와 금융위원회는 다음 달 중에 공사보험정책협의체를 열어 실손의료보험료 조정 폭을 권고할 방침이다.

금융 당국은 손해보험사들의 영업손실이 심화되고 수익개선 전망은 불투명하다고 판단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손해보험사들이 단기적 외형 경쟁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경영 전반의 내실화를 도모할 필요가 있다”면서 “건전성 악화를 초래하는 상품 개발이나 영업경쟁 등 위험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