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일본에서 한 30대 남성이 여중생 2명을 유괴해 집과 음식 등을 제공하며 열심히 공부를 시키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일본의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사이타마현 혼조시에서 부동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사카가미 히로아키(37)가 지난달 27일 미성년자 유괴 혐의로 체포됐다.

사카가미는 지난 8월 28일 트위터에 “가출하고 싶다”고 글을 쓴 여중생 2명에게 접근해 “자신이 사는 사이타마현에 와서 공부를 하면 음식과 숙박을 제공하며 길러주겠다”고 제안했다.

사카가미가 두 여중생에게 제공한 임대주택. ANNnewsCH 유튜브 캡처

사카가미의 제안을 받아들인 여중생 2명은 8월부터 약 두 달간 사카가미가 제공한 임대주택에 머물렀다. 사카가미는 두 사람에게 삼시 세끼를 제공한 것은 물론 각자의 개인 공간을 보장해주었다. 또 외출이나 휴대전화 사용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했다. 조사 결과 성적 착취나 가혹 행위는 전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은 지난 9월 18일 한 여중생의 아버지가 “딸이 집에 돌아오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해 알려지게 됐다. 경찰은 인근의 CCTV 영상을 조사한 후 10월 29일 사카가미를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두 여중생은 학교에서 배우는 교과목 이외에 추가적으로 부동산 임대 교육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임대주택에 들이닥쳤을 때도 두 여중생은 공부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사카가미는 “향후 자신의 회사에 직원으로 채용할 계획이었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하지만 경찰은 사카가미가 여중생에게 한 행동이 납치보다는 보호에 가까워 처벌 수준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