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DB

대구 달서구 한 원룸에서 80대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2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6분쯤 달서구 한 원룸에서 A씨(80·여)가 숨져 있는 것을 친척이 발견해 신고했다. 신고자는 A씨가 연락이 되지 않아 원룸을 찾았다가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A씨의 손에는 흉기를 막는 과정에서 생기는 ‘방어흔’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감식과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는 한편 원룸 주변 CCTV 등을 분석해 A씨의 행적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원인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