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트위터와 박능후 복지부 장관. 트위터/뉴시스

보건복지부가 2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어린이집 아동 성폭력 관련,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다”는 박능후 장관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복지부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오늘 국회에서 박능후 장관의 발언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피해 아동과 부모님 그리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신속하고 세심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집 대상 교육 등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남 소재 어린이집 성폭력 사건에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의 질문을 받고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의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또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전문가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다”며 “(유아 성폭력을) 어른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 사실 확인 이후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 사건은 성남 소재 국·공립 어린이집의 학부모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에 피해 호소 글을 올리며 화제가 됐다. 네티즌은 자신의 딸이 어린이집 같은 반 남아로부터 상습적인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남아의 부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문제 행동이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부풀려진 부분이 있다.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대응을 생각 중”이라고 해명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