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빈. 뉴시스

배우 전혜빈이 12월의 신부가 된다.

전혜빈의 소속사 팬스타즈컴퍼니는 3일 “전혜빈씨가 오는 7일 사랑하는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두 사람의 뜻에 따라 결혼식은 양가 부모님과 일가친척,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소박하게 진행될 예정”이라며 “비연예인인 남편을 배려해 결혼과 관련한 세부 사항에 대해 공개하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혜빈씨에게 깊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새로운 인생 2막을 열게 된 두 사람에게 따뜻한 축복을 보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혜빈의 예비 신랑은 2살 연상의 의사로 두 사람은 1년여간 교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전혜빈과 예비 신랑은 최측근들과 함께 발리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전혜빈은 이날 소속사를 통해 “예비신랑은 훌륭한 인품을 지닌 사람”이라며 “저와 깊은 공감으로 소통하며, 함께할 때 더 큰 행복과 안정감을 느끼게 돼 결혼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전혜빈은 그동안 결혼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드러내 왔다. 지난 3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기회가 되면 당연히 결혼할 것”이라며 “서른이 되고 결혼에 대한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 주변에 결혼해서 좋은 커플이 많다. 희망을 가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8월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에 출연했을 때는 ‘내 미래의 천생연분에게’라는 영상편지를 보내며 “어서 나타나서 불도저처럼 저를 데려가 달라.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했다. 이어 “갑자기 이러다가, 올해 결혼한다고 할 수도 있다”며 “사람 일은 모르는 거다. 운명적인 사랑을 꿈꾼다”고 덧붙였다.

전혜빈은 2002년 걸그룹 ‘러브(LUV)’로 데뷔했으며 이듬해 그룹 해체 이후 솔로로 활약했다. 특히 ‘강호동의 천생연분’에서 ‘이사돈’이라는 애칭을 얻으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배우로 전향한 이후 드라마 ‘논스톱’ ‘상두야 학교가자’ ‘직장의 신’ ‘또 오해영’ ‘라이프 온 마스’ 등 다수 인기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다. 최근 TV조선 ‘레버리지 : 사기조작단’ 촬영을 마쳤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