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겨울왕국2'의 한 장면.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영화 ‘겨울왕국2’가 스크린 독과점 논란, 노키즈존 논란에 이어 오역 논란에 휩싸였다. 영화 초반과 마지막에 오역이 있어 극의 몰입도가 떨어진다는 것이다.

3일 영화계 등에 따르면, 오역 논란이 제기된 부분은 일단 영화 초반부 안나와 눈사람 올라프의 대화다. 영어 대사는 “Enjoying your new permafrost?”로 “영구 동결 상태가 마음에 드니?”라고 해석되어야 하지만 자막은 “새 얼음 장판이 마음에 드니?”로 표기됐다.

1편에서는 겨울이 지나면 녹아버리는 올라프를 위해 엘사가 올라프 위에 눈구름을 만들어줬는데, 2편에서는 엘사가 더 강력해진 마법으로 올라프 몸에 영구 동결 마법을 걸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실제로 올라프 몸에는 1편에서 보이지 않던 눈 결정 모양이 나타난다. 그런데 이를 ‘얼음 장판’으로 번역함으로써 전혀 다른 의미가 됐다는 지적이다.

더빙에선 이 대사를 “이제 몸이 안 녹으니 좋지?”로 번역했다.

겨울왕국 2.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엔딩 장면에서 안나가 엘사에게 보낸 편지 속에 등장하는 ‘Gesture charade’란 단어를 ‘무도회’로 번역한 것도 비판을 받고 있다. 엘사는 안나에게 “금요일에 열리는 ‘Gesture charade’에 늦지 마”라고 말했는데, 이를 ‘무도회’가 아니라 영화 초반부에 엘사와 안나가 함께한 ‘제스처 게임’으로 해석해야 맞다는 주장이 많다. 이 부분 역시 더빙판에서는 ‘제스처 놀이’로 정확하게 번역됐다.

오역 논란이 일면서 네티즌들은 번역가가 누군지 궁금해하고 있으나 디즈니는 “번역가는 비공개”라고 선을 그었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