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오 제공

신인배우 차인하(본명 이재호·27)가 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7세.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차씨의 매니저가 이날 숨져 있는 차씨를 자택에서 발견해 오후 12시21분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를 남겼는지 여부와 사망 원인은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사망 현장에서 차씨의 휴대전화를 확보해 분석할 예정이다.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한 차씨는 현재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 중이다. 차씨의 소속사 판타지오 관계자는 “우리도 사망 소식을 듣고 확인 중이며 확인한 뒤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드라마 제작진도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씨는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U 멤버로 활동했으며 ‘아이돌 권한대행’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등 작품에 출연했다.

권기석 기자, 이홍근 인턴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